가족의 탄생


도진기 | 미스터리

DETAILS

가족의 탄생




정교한 트릭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로
한국 추리소설을 선도하는 도진기 작가의 신작

2010년 본격 미스터리를 표방한 첫 장편소설 《붉은 집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총 7편의 단행본을 열정적으로 출간하며 한국 추리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도진기 작가의 신작 《가족의 탄생》이 시공사에서 출간되었다. 도진기 작가는 수수께끼 풀이에 집중하는 본격 미스터리, 이른바 탐정소설을 창작하는 작가군이 턱없이 부족한 국내 추리문학계에서, 저명한 외국 작가들의 걸작으로 눈이 높아진 마니아들과 기자들을 만족시킨 몇 안 되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국내 추리소설로는 드물게 출간되자마자 초판을 팔아치우고, 일본 미스터리만 계약된다는 중국 출판시장에 2개 시리즈 중 총 4편의 타이틀이 수출되는 등 도진기 작가는 그동안 많은 작가와 독자들이 바라왔던 한국 추리소설의 부활과 현지화를 실현하는 데 있어 누구보다 큰 역할을 해왔다.
2015년 데뷔 5년 차를 맞은 도진기 작가는 치밀한 플롯과 개성 강한 캐릭터, 외국소설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트릭과 추리 과정, 그리고 현직 판사라는 독특한 이력으로 보장된 전문성을 무기로 한 단계 진화된 추리소설을 선보이게 되었다. 거액의 상속 재산을 둘러싼 한 가족의 추악한 민낯과, 누구보다 가장 가까운 관계라고는 하지만 남녀라는 타인이 만나 이루어지는 가족의 불완전함을 다룬 《가족의 탄생》은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도진기 작가의 전환점이라 할 만한 작품이다. 선악을 단정 짓지 않고 법의 빈틈을 찾아내어 이용하는 데 일말의 주저도 없는 백수 탐정 진구의 진면목과 함께,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그의 인간적인 면 또한 드러난다. 상속 재산의 향방을 결정짓는 마지막 장면에서 법의 허점을 오히려 완벽한 방패로 만들어 판도를 뒤엎는 진구의 선택에 독자는 통쾌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당황스러울지도 모른다. 또한 진구는 어둠의 변호사로 알려진 고진과 서로 반대편에서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데, 각 시리즈에서 불패의 기록을 경신해온 두 남자의 대결은 이 작품에서만 볼 수 있는 즐거움이다. 본작에서는 반가운 얼굴이 또 한 명 등장한다. 고진의 숙적으로 《정신자살》에서 등장한 바 있는 이탁오 박사가 외전에서 진구와 만나는데, 독자는 진구와 고진의 첫 대결 외 이탁오 박사가 평생을 두고 꾀하는 궁극의 계획까지 살짝 엿볼 수 있는 셈이다.


완전한 타인이 만나 가장 가까운 관계로 거듭나는 가족
불완전한 유기체인 가족이 완벽해지는 데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진구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아내 유정을 잃은 교준에게 어떤 의뢰를 받는다. 상당한 자산가인 장인어른의 유산이 아내의 두 언니들에게 상속되지 않도록 막아달라는 것이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장인어른의 돈에 눈이 먼 처형들이 아내를 살해했다고 교준은 확신하고 있다. 이미 단순 교통사고로 마무리되어 재조사가 쉽지 않다는 점, 유정의 죽음이 처형들의 상속분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한다는 점에서 진구는 난색을 표했지만 교준의 확고한 태도에 의뢰를 받아들인다. 본격적인 조사를 위해 교준과 장인어른이 살고 있는 부산으로 간 진구와 해미는 처형 측 변호사로 온 고진과 만난다. 고진과의 두 번째 인연이 크게 달갑지 않은 진구에게 고진은 엉뚱하게도 조사한 정보를 공유해줄 것을 부탁하며 부산을 떠난다. 진구는 가족들의 속사정에 집중하고, 고진은 가족 밖에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교준의 외동딸 아름이의 친부임을 주장하는 남자가 나타난다. 그리고 고진은 범인을 알아냈다며 가족 모두를 한 자리에 불러 모은다.
거액의 상속 재산을 둘러싼 불신과 증오, 완벽한 가족으로 거듭나기 위해 모든 것을 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가족의 탄생》은 《순서의 문제》《나를 아는 남자》에 이은 세 번째 진구 시리즈다. 아내가 친언니들에 의해 살해당했으며 그런 언니들을 돈으로 단죄하려는 교준, 동생의 남편을 믿지 못해 어둠의 변호사를 고용한 언니들, 돈 때문에 결혼했음을 구태여 숨기지 않는 젊은 새어머니. 행복해지기 위해 돈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돈만 있다면 굳이 행복해질 필요가 있냐고 반문하는 그들을 대하는 진구의 태도는 전작과는 조금 다르다. 여전히 평범하지 않은 도덕관념으로 등장인물은 물론 독자들에게도 커다란 인상을 남기는 진구이지만 《가족의 탄생》에서 그는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한다. 그것에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구의 과거, 특히 아버지와의 일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암시되어 독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데뷔 초반부터 꼬리표처럼 따라 붙었던 ‘현직 판사’라는 수식어보다는 추리소설 작가로서 독자들에게 기억되기를 원했던 도진기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 그 바람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무장한 작가가 그려낸 편법과 거짓에 능한 천재 탐정 진구의 이야기는 현재 우리 추리소설의 가장 진화된 이름으로 기억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