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바람


도진기 | 미스터리

DETAILS

모래바람




드디어 밝혀지는 진구의 예측불허 과거
TV 드라마 확정! ‘진구 시리즈’ 그 네 번째 이야기
《악마는 법정에 서지 않는다》 《가족의 탄생》 도진기의 최신작


한국형 추리소설의 부활과 진화
도진기 작가의 네 번째 ‘진구 시리즈’

2010년 본격 미스터리를 표방한 첫 장편소설 《붉은 집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총 10편의 단행본을 열정적으로 출간하며 한국 추리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도진기 작가의 네 번째 진구 시리즈 《모래바람》이 시공사에서 출간되었다. 도진기 작가는 수수께끼 풀이에 집중하는 본격 미스터리, 이른바 탐정소설을 창작하는 작가군이 턱없이 부족한 국내 추리문학계에서, 저명한 외국 작가들의 걸작으로 눈이 높아진 마니아들과 기자들을 만족시킨 몇 안 되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고진 시리즈 및 진구 시리즈 중 일부 작품이 영상화될 예정이며 국내 추리소설로는 드물게 출간되자마자 초판을 팔아치우고, 일본 미스터리만 계약된다는 중국 출판시장에 총 4편의 작품이 수출되는 등 도진기 작가는 그동안 많은 작가와 독자들이 바라왔던 한국 추리소설의 부활과 현지화를 실현하는 데 있어 누구보다 큰 역할을 해왔다. 법조계에 몸을 담고 있지만 결코 직접 처리한 사건을 소재로 삼지 않는다는 원칙을 고수한다는 그는 스스로 현직 판사라는 수식어를 떼고 가장 왕성한 집필활동을 하는 추리소설 작가로서 다시금 독자 앞에 섰다.

2017년 데뷔 7년 차를 맞은 도진기 작가는 치밀한 플롯과 개성 강한 캐릭터, 외국소설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트릭과 추리 과정, 그리고 전직 판사라는 독특한 이력으로 보장된 전문성을 무기로 매번 한 단계 진화된 추리소설을 선보이며 그만의 ‘도진기 월드’를 구축, 충성 독자들을 늘여왔다. 그의 11번째 작품인 《모래바람》은 앞서 출간된 세 편의 진구 시리즈에서 선보인 백수 탐정 진구의 시발점을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보여주고 있다. 선악을 단정 짓지 않고 법의 빈틈을 찾아내어 이용하는 데 일말의 주저도 없는 진구에게 커다란 영향을 끼쳤던 사건과 사람들, 그리고 과거의 원죄로 불거진 새로운 사건, 진구와는 또 다른 의미로 ‘평범하지 않은’ 연부의 등장은 진구라는 캐릭터가 독자의 예상보다 훨씬 복잡하고 섬세하게 만들어졌음을 보여준다. 도진기 작가가 오랜 시간 공들여 구축해온 진구 시리즈의 전환점이 될 《모래바람》은 20여 년간의 판사 생활을 정리한 후 변호사로 돌아온 작가의 새로운 행보와 더불어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것이다.


도덕과 휴머니티를 후천적으로 학습한 진구
그를 빚어낸 과거의 진실이 천천히 민낯을 드러낸다

여느 때와 같이 의뢰인을 만나기 위해 대형 벤처투자회사 제이디애셋에 걸음을 한 진구는 건물 입구에서 생각지도 못한 여성과 맞닥뜨린다. 그는 다름 아닌 어린 시절 둘도 없는 단짝이자 라이벌이었던 연부다. 붙잡은 손을 반사적으로 빼는 진구의 낯선 태도에서 둘 사이의 심상치 않은 공기를 감지한 해미는 연부와의 관계를 추궁한다. 하지만 진구는 연부와는 중학교 동창이며, 아버지 친구의 딸이라 조금 친했던 것뿐이라고 한다. 덧붙여 학자였던 진구, 연부 아버지를 따라 둘은 실크로드 탐사를 함께했고 불의의 사고로 두 아버지를 잃은 후 자연히 연락이 끊어졌다는 것이다. 여전히 의심 가득한 시선을 보내는 해미를 애써 무시하고 제이디애셋으로 들어선 진구는 회장으로부터 아들의 애인에 대한 뒷조사를 의뢰받지만 그 여성이 연부임을 알고 거절한다. 한편 해미는 진구와 연부가 동행했다는 탐사를 다룬 책을 읽으며 그동안 언급조차 꺼렸던 진구의 과거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된다.

장편소설 《모래바람》에서 그동안 《순서의 문제》,《나를 아는 남자》,《가족의 탄생》을 통해 독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진구의 과거와 비밀이 드디어 밝혀진다. 학창 시절 수학 천재로 불리며 유일하게 열정과 애정을 쏟아부었던 수학을 버리고, 대학교마저 중퇴한 후 탐정 일을 하며 뚜렷한 목적 없이 살아가는 듯한 진구의 시작점, 즉 아버지의 죽음에 관한 이야기가 그것이다. 어딘가 평범해 보이지 않는 중학교 동창 연부, 남다른 진구를 이해하고 세상 사람들과 섞일 수 있도록 돌봐주었던 아버지, 그리고 최악의 순간에 드러나는 인간의 추악한 면면은 현재의 진구를 빚어온 것들이다. 암묵적으로 옳다고 여기는 도덕조차 스스로 납득하지 못한다면 받아들이지 않는 태도, 지적유희에만 반응하는 천재성, 선악에 대한 모호한 구분으로 상식에 벗어난 판단을 하는 진구가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 또한 독자들의 예측을 번번이 배신해왔는데, 어째서 그가 그런 선택을 했는지에 대한 답이 《모래바람》을 통해 낱낱이 밝혀진다. 본작은 그간의 시리즈를 통해 작가와 함께 진구 또한 변화와 진화를 거듭해왔음을 증명하는 수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