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 탐정 이상 2 - 공중여왕의 면류관


김재희 | 미스터리

DETAILS

경성 탐정 이상 2 - 공중여왕의 면류관




한국추리문학 대상 수상작
《경성 탐정 이상》의 두 번째 이야기

“사실과 소설의 재미를 엮어낸 한국적 팩션의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뿌리 깊은 나무》와 함께 2006년 역사소설의 붐을 일으킨 베스트셀러 《훈민정음 암살사건》의 작가 김재희. 그가 오랜 준비 끝에 내놓은 《경성 탐정 이상》은 천재 시인 이상(본명: 김해경)을 주인공으로 한 재기발랄한 탐정소설이자 현대적 감성이 물씬 배어 나오는 시대극으로, “한국판 셜록 홈스”(2014년 7월호 《여성중앙》), “재기발랄한 탐정 이상의 변신. 흡사 007 시리즈처럼 스펙터클하다”(2012년 7월 6일 <경향신문>)라는 호평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36년 이상과 구보(본명: 박태원)가 구인회 동인지를 편집했던 창문사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진 사진 한 장에서 작가는 개성 강한 두 문인을 콤비로 한 소설을 구상하게 되었다고 한다. 불안한 시대를 등지고 요절한 비운의 시인이 아닌, 젊고 자신만만한 모던보이 그 자체인 이상의 외모에 착안, 작가는 그동안 박제된 천재로 남아 있던 그를 낭만과 퇴폐라는 이중적인 얼굴을 가진 경성을 배경으로 생생하게 되살려냈다. 멋스러운 백구두와 파나마모자, 줄무늬 바지를 갖춰 입고 자유분방한 곱슬머리를 휘날리며 경성 거리를 누비는 탐정 이상. 냉철한 이성과 선구자적 지성으로 희대의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이상의 모습이 낯설지 않은 것은 그의 삶과 작품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경성 탐정 이상》이 2012년 한국추리문학 대상을 거머쥔 후 꼭 4년 만에 그 두 번째 이야기 《경성 탐정 이상 2: 공중여왕의 면류관》이 독자들 곁을 찾아왔다. 3.1운동을 처음으로 세계에 알린 특파원 앨버트 테일러의 신혼집이었던 ‘딜쿠샤’를 모티브로, 경성 시대 서양인의 생활상과 조선인 사이의 반목을 그린 <귀신의 집 샹그릴라>, 덕수궁 중명전에 자리한 외국인 전용 사교클럽 경성구락부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다룬 <경성구락부의 크리스마스>, 독립운동가이자 조선 최초의 여성 비행사 권기옥을 둘러싼 음모와 호쾌한 액션이 돋보이는 활극 <공중여왕의 면류관> 등 보다 진화된 다섯 개의 에피소드를 담았다. 또한 경성을 혼란에 빠뜨린 사교(邪敎) 백색교의 교주과 이상, 구보 사이의 기묘한 인연은 전보다 확장된 세계관을 보여주며 4년간의 기다림을 충분히 보상해줄 것이다.

그리고 4년,
낭만과 욕망의 도시 경성이 또다시 열린다

<오감도>로 이제 막 문단에 주목을 받기 시작한 이상은 그저 재미 삼아,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을 구상 중이던 구보는 궁핍한 생활을 면하기 위해 ‘구인회’ 염상섭이 제안하는 사건을 맡고, 어느새 솜씨 좋은 탐정 콤비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금홍의 눈치를 보며 제비 다방을 작업실 삼아 집필에 몰두하던 어느 날, 서양 여인 루시가 찾아와 자신이 살고 있는 서양식 저택 ‘샹그릴라’ 주변에서 일어나는 괴이한 일들의 원인을 밝혀내주길 의뢰한다. 샹그릴라 주변에서 연이어 온몸의 피가 모조리 빠져나간 시체가 발견되는가 하면 밤마다 정체불명의 소음을 듣는다는 것. 루시의 남편마저 병에 걸려 자리에 눕자 마을 사람들이 ‘양코배기가 병을 고치기 위해 아이들을 잡아먹었다’며 그들을 내쫓으려 한다는 것이다. 루시는 이 모든 일이 마을 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래된 당나무를 베어내고 샹그릴라를 지은 탓이 아닌가 걱정한다. 다음 날 제비 다방에 루시가 보낸 고급 드레스와 실크 모자 등이 도착하고, 화려한 서양복식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금홍을 뒤로하고 이상과 구보는 귀신의 집으로 소문난 샹그릴라로 출발한다.
《경성 탐정 이상 2: 공중여왕의 면류관》은 1930년대 경성의 풍물을 담뿍 담고 있다. 스마트한 모던보이이자 문화 테러리스트인 이상과 구보, 그리고 당시 경성 시내에 하나둘 들어차기 시작한 화려한 서양식 건물들을 통해 표현되는 경성은 아름답고 낭만적이지만 그 이면은 일제라는 거대한 괴물로 인해 뒤틀리고 곪아 있다. 고급 카페에 모여든 모던보이들은 유학까지 다녀온 수재지만 일본인의 차별로 인해 취업이 되지 않고, 조선의 황제가 기거했던 궁궐은 신식 길을 트기 위해 무너뜨리거나 조선인은 들어갈 수 없는 외국인만의 사교클럽이 되었다. 옴니버스식으로 진행되는 각각의 이야기에서 이상과 구보는 그들이 해결해나가는 사건 이면에 존재하는 또 다른 절대 악과 마주한다. 그것은 백색교의 교주이기도 하고 때로는 일제이기도 하다. 암호와 추리에 능한 천재 시인 이상과 생계형 소설가 구보의 경성 활약상은 이제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