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 탐정 이상 5 - 거울방 환시기


김재희 | 미스터리

DETAILS

경성 탐정 이상 5 - 거울방 환시기




이상 탄생 110주년 기념 ‘경성 탐정 이상 시리즈’ 최종장
‘경성 탐정 이상 시리즈’에 영감을 준
이상의 초판본 시와 소설, 그가 직접 그린 삽화 등을 담은
《경성 탐정 이상에서 이상을 읽다: 이상 초판본 선별집》 초판 한정 증정!

한국 역사 추리문학의 대표 시리즈
《경성 탐정 이상》의 마지막 이야기

“사실과 소설의 재미를 엮어낸 한국적 팩션의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뿌리 깊은 나무》와 함께 2006년 역사소설의 붐을 일으킨 베스트셀러 《훈민정음 암살사건》의 작가 김재희. 그가 오랜 준비 끝에 내놓은 《경성 탐정 이상》은 천재 시인 이상(본명: 김해경)을 주인공으로 한 재기발랄한 탐정소설이자 현대적 감성이 물씬 배어 나오는 시대극으로, “한국판 셜록 홈스”(2014년 7월호 《여성중앙》), “재기발랄한 탐정 이상의 변신. 흡사 007 시리즈처럼 스펙터클하다”(2012년 7월 6일 <경향신문>)라는 호평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36년 이상과 구보(본명: 박태원)가 구인회 동인지를 편집했던 창문사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진 사진 한 장에서 작가는 개성 강한 두 문인을 콤비로 한 소설을 구상하게 되었다고 한다. 불안한 시대를 등지고 요절한 비운의 시인이 아닌, 젊고 자신만만한 모던보이 그 자체인 이상의 외모에 착안, 작가는 그동안 박제된 천재로 남아 있던 그를 낭만과 퇴폐라는 이중적인 얼굴을 가진 경성을 배경으로 생생하게 되살려냈다. 멋스러운 백구두와 파나마모자, 줄무늬 바지를 갖춰 입고 자유분방한 곱슬머리를 휘날리며 경성 거리를 누비는 탐정 이상. 냉철한 이성과 선구자적 지성으로 희대의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이상의 모습이 낯설지 않은 것은 그의 삶과 작품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2012년 한국추리문학 대상을 거머쥔 《경성 탐정 이상》과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부문에 선정된 《경성 탐정 이상 2: 공중여왕의 면류관》, 1930년대 경성 그 자체를 소재로 삼은 《경성 탐정 이상 3: 해섬마을의 불놀이야》 《경성 탐정 이상 4: 마리 앤티크 사교구락부》에 이어 마지막 이야기 《경성 탐정 이상 5: 거울방 환시기》가 독자를 찾는다. 경성을 중심으로 팔도를 누볐던 상과 구보가 이번에 찾은 곳은 외국과의 교역이 그 어느 곳보다 활발한 인천이다. 개항 이후 외세의 침탈과 신문화의 유입이 동시에 이루어졌던 그곳에서 상과 구보는 경성의 명운을 건 최후의 모험을 시작한다.

이상 탄생 110주년 기념 첫 장편소설이자
8년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최종장!

실종된 여학생을 찾으러 서해의 작은 섬에 자리한 독일계 ‘슈하트 학교’로 떠나는 상과 구보. 그간 집필에 몰두하느라 오랜만에 상을 만난 구보는 예전과 달리 불안정해 보이는 그가 걱정이다. 인천행 기차 안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하지만 둘은 무사히 슈하트 학교에 도착한다. 서양의 선진문화와 신식교육으로 학생들을 교화하여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 자립시킨다는 목적으로 설립된 학교지만, 섬이라는 지리적 환경 탓인지 기괴한 소문이 끊이지 않는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사라진 여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억측이나 그가 갇혀 체벌을 받았다는 ‘사방이 거울로 된 방’에 대한 온갖 흉흉한 이야기가 돌지만, 교사들은 소문은 소문일 뿐이라며 학생의 실종 또한 단순한 가출로 여긴다. 학생들을 교육한다는 명분하에 엄한 교칙으로 자유를 억압하는 그곳에서 상과 구보는 몰래 탐문을 벌이다가 그만 사고를 당한다. 그리고 이튿날, 실종된 학생의 시신과 정신을 잃은 상이 소문의 거울방에서 발견되고, 상은 자신이 학생을 살해했음을 시인한다.
2012년 시리즈 첫 작품이 출간된 이래 한국 역사소설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하며 8년간 쉼 없이 달려온 ‘경성 탐정 이상 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이자 완결편 《경성 탐정 이상 5: 거울방 환시기》는 혼란한 시대를 틈타 세상을 전복시키려는 절대악과 상의 마지막 대결을 다뤘다. 자신이 바라는 이상향을 세우기 전에 모든 것을 붕괴시키려는 악인은 그가 만든 무대로 상과 구보를 초대한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근대사를 상징하는 사건과 인물, 소품이 다수 등장하면서도, 본작은 미스터리와 스펙터클한 액션 등 장르적 재미에 더욱 집중한다. 시리즈 중 유일한 장편소설로 김재희 작가는 이상의 시 <거울>과 소설 <환시기(幻視記)>에서 영감을 받아 집필했다고 한다. 실제 이상이 <환시기>를 썼던 당시와 같이 소설에서도 금홍은 이미 상을 떠났고, 상은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거울’방에서 자아분열에 가까운 혼란을 겪는다. 미신과 근대사상, 전통과 신문물이 혼재되고 일제 식민통치라는 끝을 알 수 없는 암흑 속에서 온전한 나 자신으로 살기 어려웠던 시대에, 탐정 상과 구보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암호와 추리에 능한 천재 시인 이상과 생계형 소설가 구보의 마지막 활약에 더욱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